내버디 멋치나 하니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나의 벗이 몇인가 헤아려 보니 수석과 송죽이라.
동산에 달이 밝게 떠오르니 그것은 더욱 반가운 일이로다.
나머지는 그냥 두어라. 이 다섯 외에 더 있으면 무엇하겠는가?

구름의 빛깔이 깨끗하다고 하지만 자주 검어지네.
바람 소리가 맑다지만, 그칠 때가 많도다.
깨끗하고도 그칠 때가 없는 것은 물뿐인가 하노라.

꽃은 무슨 까닭에 피자마자 쉬이 져 버리고,
풀은 또 어찌하여 푸른 듯하다가 이내 누른 빛을 띠는가?
아마도 변하지 않는 것은 바위뿐인가 하노라.

따뜻해지면 꽃이 피고, 추워지면 잎이 떨어지는데,
소나무야, 너는 어찌하여 눈서리를 모르고 살아가는가?
깊은 땅 속(혹은 저승)까지 뿌리가 곧게 뻗은 것을 그것으로 하여 알겠노라.

나무도 아니고 풀도 아닌 것이, 곧게 자라기는 누가 시켰으며,
또 속은 어찌하여 비어 있는가?
저렇고도사철 늘 푸르니, 나는 그것을 좋아하노라.

작은 것이 높이 떠서 온 세상을 다 바추니
한밤중에 광명이 너보다 더한 것이 또 있겠느냐?(없다)
보고도 말을 하지 않으니 나의 벗인가 하노라

square06_red.gif 요점 정리

지은이 : 윤선도
연대 : 조선 인조 때
갈래 : 평시조, 연시조
성격 : 찬미적, 예찬적
제재 : 물, 돌, 소나무, 대, 달
주제 : 오우(五友)를 찬양

square06_red.gif 내용 연구

버디 : 벗이, 친구가
몃치나 : 몇이나
반갑고야 : 반갑구나 '-고야'는 감탄형어미
두어라 : 그만두자. 아(감탄사로 보는 것이 무난함)
밧긔 : 밖에
머엇하리 : 무엇하리
조타 : 깨끗하다
자로 : 자주
소래 : 소리
하노매라 : 많구나.
그츨 : 그칠, 멈춤
뉘 : 때
고즌 : 꽃은, 곶(종성부용초성)> 곳(팔종성)>꽃(경음화)
므스 : 무슨
퓌며서 : 피면서
쉬이 : 쉽게
디고 : 지고(구개음화)
더우면 곳 퓌고 치우면 닙 디거날 : 사람들이 세상 형편에 따라 편하게 살아감
변티 : 변하지
곳기난 뉘 시기며 속은 어이 비었는다 : 지조가 곧고 생활이 청빈함을 뜻한 말
바회 : 바위
치우면 : 추우면
솔아 : 소나무야
구천 : 땅속, 황천
불희 : 뿌리, 불휘> 뿌리(ㅎ탈락, 경음화, 단모음화)
뎌러코 : 저러하고

square06_red.gif 이해와 감상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잘 살려서 시조를 높은 경지로 끌어 올린 뛰어난 작품으로 고산이 56세되던 해, 영덕 배소에서 돌아와 금쇄동에서 천석을 벗삼아 지은 것으로 '산중신곡'안에 있다. '오우가'는 6수로 서시 다음에 각각 그 자연물들의 특질을 들어 자신의 자연애와 관조를 표현한 고산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오우가(五友歌)'의 서시로서, 초, 중장은 문답식으로 다섯 벗을 나열하여 자연과 벗이 된 청초하고 순결한 자연관을 우리말의 장점을 잘 다듬어 세련되게 표현하였다 '또 더하야 머엇하리'에서 작자의 동양적인 체념관(諦念觀)을 발견할 수 있다.[서사]

초장

네 벗 - 수석송죽

문답법

중장

동산의 달

종장

오우로 자족

 

 물의 영원성을 기린 노래로, 구름과 바람은 가변적(可變的)이요 순간적(瞬間的)이라 한다면, 물은 영구적(永久的)이다. 물은 구름이나 바람과 달리 깨끗하고 항시 그치지 않는다는 점에서 고산이 좋아하는 소재이고, 예로부터 지자는 요수라 했으니, 고산의 요수하는 심정을 담은  이 시조는 끊임없이 바라는 지적 추구의 발상이라고 할 수 있다.[水]

초장

구름 - 자주 변함

댓구법

중장

바람 - 자주 그침

종장

물 - 영원함

 

 바위의 변하지 않는 생명성을 찬양한 노래로, 꽃이나 풀이 가변적이고 세속적이라 한다면, 바위는 영구적이요 철학적이다. 꽃이나 풀이 부귀 영화의 상징이라면, 바위는 초연(超然)하고 달관한 군자의 모습으로 바위는 동양미의 진수와 통하는 것이다.[石]

초장

꽃 - 바로 짐

댓구법

중장

풀 - 바로 시듦

종장

바위 - 불변함

 

 소나무의 변함없는 푸르름에서 꿋꿋한 절개를 느끼고 찬양한 노래로, 소나무는 역경에서도 불변하는 충신 열사(烈士)의 상징으로 여기며, 예로부터 소나무는 충신열사의 상징으로 자주 등장하는 소재로 여기에서도 절의의 상징으로서의 소나무를 칭송하면서, 그 이면에는 자신의 강직한 고절(高節)을 나타내고 있다.[松]

초장

꽃과 잎 - 가변적

절개

중장

솔 - 항상 푸르름

종장

솔뿌리의 곧음

 

 대나무의 푸름을 찬양하여, 아울러 그가 상징하는 절개를 나타낸 것이다. 대나무는 사군자(四君子)의 하나로 옛 선비들의 굳은 절개를 상징하는 상징물로서 사랑을 받아온 것이다.[竹]

초장

대나무의 속성

절개

중장

대나무의 곧음

종장

대나무의 푸름

 

 달은 인간의 원형 심리에 뿌리를 둔 문학적 소재로 자주 등장하는  달(竹)을 노래한 것인데, 달이란 작은 존재로 장공(長空)에 홀로 떠서 세상만 비출 뿐 인간의 미, 추, 선, 악을 꼬집지도 헐뜯지도 않아 좋다고 했다. 이는 병자호란 때 왕을 호종(扈從)치  않았다고 해서 반대파들로부터 논척을 받고 영덕에 유배되기까지 한 고산(孤山)으로서는 말없이 장공에 떠서 보고도 말 아니하고 오직 세상만 골고루 비춰 주는 달만이 벗이라고 할 만하며, 달은 또한 정읍사나 정과정에 등장하는 절대자의 역할과 같은 것으로 자신의 깊은 심중을 알아주는 이로 등장하고 있다. 다른 친구들과는 달리 절대자적 위치에 있는 벗으로 통하고 있다.[月]

square06_red.gif 심화 자료

산중신곡(山中新曲)

 1642년(인조 20) 윤선도(尹善道)가 지은 연시조. 고산유고 孤山遺稿 권6에 수록되어 있다. 작자가 전라남도 해남의 금쇄동(金鎖洞)에서 지은 시조로 모두 18수이다. 곧, 만흥 漫興 6수를 비롯하여 조무요 朝霧謠〉·〈일모요 日暮謠〉·〈야심요 夜深謠〉·〈기세탄 饑世嘆 각 1수, 하우요 夏雨謠 2수 및 오우가 五友歌 6수이다.
윤선도는 성산현감에서 파직되어 고향으로 돌아와 있다가 병자호란 때에 의병으로 출정하였다. 그러나 화의가 된 뒤 임금의 환도에 즉시 문안하지 않았다 하여 경상북도 영덕으로 귀양가게 되었는데, 풀려 나온 뒤의 심정을 노래한 것이
산중신곡이다.
특히,
만흥 6수에는 벼슬하지 않고 자연 속에 파묻혀 사는 것을 작자의 분수에 맞는 일이라고 자위하면서, 애써 자신의 울분을 달래는 쓰라린 마음을 역설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또한, 인간세계에서 소외된 작자의 고독을 절실하게 드러내어 말하기도 하였다. 결론에 해당하는 제6수에서는 임금의 일을 도와 충성을 바칠 기회가 주어지지 않음을 역설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조무요〉·〈하우요〉·〈일모요〉·〈야심요〉·〈기세탄은 모두 상징적인 표현을 써서 당대의 정치현실의 암흑상을 드러내고 있다. 다만 기세탄에서는 환자(還子)의 폐해를 시운으로 돌림으로써 현실을 왜곡되게 바라보는 계층적 한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오우가는 자연을 탐구자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그 자연 속에서 인간적 윤리를 발굴해 보이고 있다. 여기서 ·바위···의 다섯 가지 자연물은 긍정적 가치를 가진 것으로 선택된 것이다. 구름··바람소리····나무는 부정적 가치를 지닌 자연물로 ·바위···에 대비되어 나타난다.
즉, 전자는 유교의 실천덕목인 청결성
·항상성·의연성·강직성·중용성·통달성·고고성(孤高性)·겸선성(兼善性)·침묵성을 표상하는 데 반해, 후자는 그 반대지향인 혼탁성·일시성·응변성(應變性)·편벽성을 표상한다.
그렇기 때문에,
·바위···의 다섯 가지 자연물을 벗으로 선택한다는 것이다. 그 가운데서도 특히 에서 표상된 관념인 겸선성이 여타의 관념보다 더 가치가 있음을 은근히 드러내고 있다. 요컨대, 산중신곡에는 작자의 세계관과 가치관이 집약적으로 표출되어 있다.
참고문헌 松江·蘆溪·孤山의 詩歌文學(朴晟義, 玄岩社, 1966).(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으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