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묻는다

희망의 문학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희망의 문학 요점 정리

희망의 문학 지은이 : 안도현

희망의 문학 갈래 : 자유시, 서정시

희망의 문학 성격 : 교훈적, 사색적, 압축적

희망의 문학 어조 : 단호하고 준엄한 어조

희망의 문학 제재 : 연탄재

희망의 문학 주제 : 삶의 가치에 대한 인식, 타인에게 베푸는 사랑, 이타적(利他的 : 사랑을 주의로 하고 질서를 기초로 하여 자기를 희생함으로써 타인의 행복과 복리의 증가를 행위의 목적으로 하는 것)인 삶의 가치

희망의 문학 특징 : 일상적 소재로 삶의 깨달음을 전하고 있고, 명령문과 의문문을 통해 독자의 삶을 반성하게 함.

희망의 문학 출전 : <외롭고 높고 쓸쓸한>(1994)

희망의 문학 내용 연구

연탄재[이타적 존재를 의미하는 말로 뜨거운 사람과 호응함 / 불 같은 열정을 꽃피우던 존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이타적 존재에 대한 심정적 연대감의 발로 - 명령형으로 하찮은 사물을 무시하는 인간의 속물성 질타]

[‘연탄재’와 대립되는 말로 자기 자신의 이익만을 꾀하는 이기적인 존재]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강조를 통해 이기적인 존재에 대한 질책을 하고 있음] 뜨거운 사람[ 자기를 희생함으로써 타인의 행복과 복리의 증가를 행위의 목적하는 이타적 존재]이었느냐.[의문형으로 열정과 사랑 없이 살아가는 인간들의 반성 촉구]

희망의 문학 이해와 감상

 시인은 일상적인 언어를 언어의 간결성을 통해 ‘하찮은 사물인 연탄재’를 지고지순(至高至純 : 더할 수 없이 높고 순수함)한 의미로 탈바꿈시키는 언어 능력이 놀랍다. 시인은 ‘연탄재’는 안도현의 ‘연탄 한 장’이라는 작품에서 “여태껏 나는 그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하였네.//생각하면/삶이란/나를 산산이 으깨는 일”이라고 노래한 적이 있다. 그는 주변의 흔한 사물들에게 의미를 불어넣는 시적 재능이 돋보인다. 이 작품 역시 ‘연탄재’를 통해서 독자들로 하여금 삶의 가치를 인식시키고 있는 작품이다. 비록 지금은 하찮은 타버린 희멀건 연탄재이지만 한때는 자신을 뜨겁게 태움으로써 이웃에게 따스한 온기(溫氣)를 전해주었던 이타심(利他心 : 자기를 희생함으로써 타인의 행복과 복리의 증가를 행위의 목적으로 하는 마음)의 존재였던 것이다. 그렇기에 화자는 연탄재를 함부로 대하지 말라고 준엄하니 질책한다. 이 시는 촌철살인(寸鐵殺人 : 한 치의 쇠붙이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뜻으로, 간단한 말로도 남을 감동시키거나 남의 약점을 찌를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의 미학이 돋보이는 작품이고, 의문형의 문장으로 시를 마무리하여 독자 자신으로 하여금 자신의 삶을 성찰하게 만든다.

희망의 문학 심화 자료

희망의 문학  연탄재

 

희망의 문학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으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