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海)에게서 소년(少年)에게

 

최남선

   1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때린다, 부순다, 무너버린다.
태산(泰山)같은 높은 뫼, 집채 같은 바윗돌이나,
요것이 무어야, 요게 무어야,
나의 큰 힘, 아느냐, 모르느냐, 호통까지 하면서,
때린다, 부순다, 무너 버린다.
텨……ㄹ썩, 텨……ㄹ썩, 텨ㄱ, 튜르릉, 콱.

   2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내게는, 아무것, 두려움 없어,
육상(陸上)에서, 아무런 힘과 권(權)을 부리던 자(者)라도,
내 앞에 와서는 꼼짝 못하고,
아무리 큰, 물건도 내게는 행세하지 못하네.
내게는 내게는 나의 앞에는
텨……ㄹ썩, 텨……ㄹ썩, 텨ㄱ , 튜르릉, 콱.

   3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나에게 절하지, 아니한 자(者)가,
지금(只今)까지, 없거던, 통지하고 나서 보아라.
진시황(秦始皇), 나팔륜, 너희들이냐,
누구 누구 누구냐, 너의 역시(亦是) 내게는 굽히도다.
나하고 겨룰 이 있건 오너라.
텨……ㄹ썩, 텨……ㄹ썩, 텨ㄱ, 튜르릉, 콱.

   4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조고만 산(山)모를 의지(依支)하거나,
좁쌀같은 작은 섬, 손뼉만한 땅을 가지고,
고 속에 있어서 영악한 데를,
부르면서 나혼자 거룩하다 하는 자(者),
이리 좀, 오나라, 나를 보아라.
텨……ㄹ썩, 텨……ㄹ썩, 텨ㄱ, 튜르릉, 콱.

   5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나의 짝될 이는 하나 있도다,
크고 길고, 너르게 뒤덮은 바 저 푸른 하늘.
적은 시비(是非) 적은 쌈 온갖 모든 더러운 것 없도다.
조 따위 세상(世上)에 조 사람처럼,
텨……ㄹ썩, 텨……ㄹ썩, 텨ㄱ, 튜르릉, 콱.

   6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저 세상(世上) 저 사람 모두 미우나
그 중(中)에서 똑 하나 사랑하는 일이 있으니
담(膽)크고 순정(純情)한 소년배(少年輩)들이,
재롱(才弄)처럼, 귀(貴)엽게 나의 품에 와서 안김이로다.
오나라 소년배(少年輩) 입 맞춰 주마
텨……ㄹ썩, 텨……ㄹ썩, 텨ㄱ, 튜르릉, 콱.

<소년, 1908. 11>

  작자 소개

   최남선

1890(고종 27)1957. 문화운동가·작가·사학자. 본관은 동주(東州 : 지금의 鐵原). 아명은 창흥(昌興). 자는 공륙(公六). 호는 육당(六堂)·한샘·남악주인(南嶽主人)·곡교인(曲橋人)·육당학인(六堂學人)·축한생(逐閑生)·대몽(大夢)·백운향도(白雲香徒). 서울 출신. 아버지는 전형적인 중인계층 출신인 헌규(獻圭)이며, 어머니는 강씨(姜氏)이다.
1895년(고종 32)부터 글방에 다니기 시작하였으며, 1902년 경성학당(京城學堂)에 입학하였고, 1904년 10월 황실 유학생으로 뽑혀 일본에 건너가 동경부립제일중학교(東京府立第一中學校)에 입학하였으나 석 달 만에 자퇴하고 귀국하였다.
1906년 3월 사비생(私費生)으로 다시 일본에 건너가 와세다대학(早稻田大學) 고등사범부 지리역사과에 입학하였으나, 같은 해 6월 이 학교에서 개최된 모의국회에서 경술국치문제를 의제로 내걸자 격분한 일군의 한국인 유학생들과 함께 이 학교를 자퇴하고 귀국하였다.
1907년 18세의 나이로 출판기관인
신문관(新文館)을 창설하고 민중을 계몽, 교도하는 내용의 책을 출판하기 시작하였다. 1908년 근대화의 역군인 소년을 개화, 계몽하여 민족사에 새 국면을 타개하려는 의도로 종합잡지 소년 少年을 창간하고, 창간호에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실어 한국 근대시사에서 최초로 신체시를 선보였다.
이후 1919년 3
·1만세운동 때는 독립선언문을 작성하였다. 문학과 문화·언론 등 다방면에 걸친 활동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신문관의 설립
·운영과 소년≫·≪붉은 저고리≫·≪아이들 보기≫·≪청춘 靑春 등의 잡지 발간을 통하여 대중의 계몽·교도를 꾀하는 한편, 창가·신체시 등 새로운 형태의 시가들을 발표하여 한국 근대문학사에 새로운 시가 양식이 발붙일 터전을 닦았다. 당시까지 창가·신체시를 제작, 발표한 사람은 이광수(李光洙)가 있었는데 양과 질에서 그를 앞질렀던 것이다.
둘째, 그때까지 쓰여온 문장들이 대개 문주언종(文主言從)의 한문투가 중심이었는데 이것을 새 시대에 맞도록 구어체로 고치고 그와 동시에 우리말 위주가 되게 하여 여러 간행물과 잡지 매체를 통해서 그것을 선전, 보급하였다.
이로 인하여 그 이전까지 우리 주변의 지배적 경향인 문어체 문장이 지양, 극복되고, 아울러 낡고 고루한 말투가 없어지는 등 문장개혁이 이루어졌다.
셋째, 민족문화가 형성, 전개된 모습을 한국사
·민속·지리연구와 문헌의 수집·정리·발간을 통해 밝히기도 하였다. 이것은 민족사의 테두리를 파악하려는 의도와 함께 그 바닥에는 한국민족의 정신적 지주를 탐구하고 현양하려는 속셈이 깔려 있었다. 나아가 민족주의 사상을 집약시킨 조선정신(朝鮮精神)을 제창하기까지 하였다.
한편, 여러 분야에서 방대한 양의 업적을 발표하였는데 이는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은 다섯 분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한국사에 대한 연구로, 이는 청춘 1918년 6월호에 발표한 계고차존 稽古箚存에서 비롯된다. 이 글은 당시로 보아서는 상당 수준의 논문으로 그 내용이 단군시대에서부터 부여·옥저·예맥 등에 걸치는 것이었다.
1920년대에는
조선역사통속강화 朝鮮歷史通俗講話〉·〈삼국유사해제 三國遺事解題〉·〈불함문화론 不咸文化論〉·〈단군신전(檀君神典)의 고의(古義)등을 발표하였고, 1930년대 이후에 역사일감 歷史日鑑≫·≪고사통 故事通 등 방대한 규모의 작업을 이룩하였다.
문화유산의 발굴·정리 및 그 평가 시도로 이는 다시 조선광문회(朝鮮光文會)·동명사(東明社)·계명구락부(啓明俱樂部) 등의 단계로 나누어볼 수 있다. 조선광문회 단계에서는 우리 고전소설인 춘향전〉·〈옥루몽〉·〈사씨남정기〉·〈흥부놀부전〉·〈심청전〉·〈장화홍련전〉·〈조웅전 등을 정리, 발간하였고, 동시에 동국통감 東國通鑑≫·≪열하일기 熱河日記 등 한문 고전들도 복각, 보급하였다.
동명사 때에는
조선어사전 편찬을 기도하였으며, 이는 계명구락부 때로 이어졌다. 이때 한글 연구가의 한 사람인 박승빈(朴勝彬)과 제휴하여 사전편찬사업을 구체화시켜나갔다. 또한, 삼국유사의 주석정리 해제를 하고 금오신화의 보급판도 간행하였다.
국토 산하 순례예찬과 그 현양 노력은 심춘순례 尋春巡禮≫·≪백두산근참기 白頭山勤參記≫·≪송막연운록 松漠燕雲錄 등으로 대표된다. 이 글들을 통하여 한반도 전역뿐만 아니라 만주와 몽고에 이르기까지 여러 명소·고적들을 더듬고 거기서 우리 민족의 옛날을 되새겼다.
시조부흥운동을 중심으로 한 민족문학운동은 시조의 창작 활동과 그 이론을 다진 일들로 대표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민족적 시가 양식으로서 시조가 재정리, 창작되어야 한다는 견해를 가지고 카프의 계급지상주의에 맞서 다수의 작품을 제작, 발표하였다.
이것의 집대성이 창작시조집
백팔번뇌 百八煩惱이다. 또한, 조선국민문학으로서의 시조〉·〈시조 태반으로서의 조선민성(朝鮮民性)과 민속등을 발표하여 시조부흥운동의 논리적 근거를 세웠다.
민속학에 대한 연구는 동국세시기 등 당시까지 사본으로 전해오던 것을 수집, 간행한 것을 비롯하여, 단군론 檀君論〉·〈신라 경문왕과 희랍의 미다스왕 등의 발표로 나타났으며, 불함문화론 등은 민속학적으로 주목되는 논문이다.
그는 단군을 건국의 시조인 개인이 아니라 원시사회의 신앙에 근거를 둔 종교적 제사장으로 이해하였다. 그가 불함문화권으로 주장한 동북아시아계의 여러 민족의 공통된 신앙, 즉 샤머니즘을 배경으로 단군신화를 이해하려고 한 것은 우리 신화와 문화에 대한 최초의 민속학적 연구 시도로 인정되고 있다.
이와 같이 다양한 활동으로 인하여 우리 민족문화운동사에 높은 봉우리의 하나가 되었다. 그러나 3
·1운동으로 구금 투옥되고 나서 석방된 뒤 계속 일제의 감시·규제를 받아 친일의 길을 걸었다.
그리하여 식민지정책 수행 과정에서 생긴 한국사 연구기구인 조선사편수회에 관계를 가졌고, 이어 만주 건국대학에서 교편을 잡았으며, 뿐만 아니라 일제 말기에는 침략전쟁을 미화, 선전하는 언론 활동도 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광복 후에는 민족정기를 강조하는 사람들에 의하여 비난과 공격의 과녁이 되었다.
총체적으로 보면 유능한 계몽운동자였고, 우리 민족의 근대화 과정에 중요한 임무를 담당한 문화운동가의 한 사람이다. 죽은 뒤 1958년 말년에 기거한 서울 우이동 소원(素園)에 기념비가 세워졌고, 1975년 15권에 달하는 방대한 양의
육당최남선전집이 간행되었다.

참고문헌 六堂崔南善(趙容萬, 三中堂, 1964), 六堂崔南善全集(高麗大學校亞細亞問題硏究所, 玄岩社, 1975), 韓國의 民俗學硏究(李杜鉉, 韓國學入門, 學術院, 1983), 韓國近代詩史(金容稷, 학연사, 1986).

  요점 정리


작자 : 최남선(崔南善;1890 - 1957)
연대 : 1908년
형식 : 정형시와 자유시의 과도기적 형태인 신체시이다.총 6연으로 이루어져 있으면서 각 연은 일정하게 7행으로 구성된다.
성격 : 계몽적
표현 : 의성법. 직유법. 반복법
제재 : 바다와 소년
구성 : 전 6연 각 7행

    1연  바다의 위력 - 모든 것을 부수고 무너뜨림

    2연  바다의 위엄 - 어떤 것도 두려워하지 않음

    3연  바다의 기개 - 모든 것을 굴복시킬 수 있음

    4연  바다의 호통 - 개화에 부정적인 자에 대한 비판

    5연  바다의 속성 - 하늘과 같이 맑고 깨끗함

    6연  바다의 소년 - 바다는 담 크고 순정한 소년을 좋아함

① 시행 하나 하나는 자유로와 한 연만을 본다면 자유시 형태에 가깝다.

② 각 장의 의미 구조 및 형식 구조가 동일하여 창가적 구성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였다.

③ 일정한 의성어 반복되는 것도 창가적(唱歌的) 구성에서 탈피하지 한 증거이다.

④ 관념이 정서로 승화하지 못하고 생경하게 노출되어 시의 맛을 살리지 못하였다.

⑤ 창가 가사와 근대시와의 과도기적 성격을 지니고 있다.

주제 : 새로운 문물의 도래와 소년의 시대적 각성 및 개화 실현의 의지

의의 : 우리 문학사에서 최초의 신체시로 평가된다. 밀려드는 서구 문물과 새로운 세대에 의한 그 수용이라는 시대적 요청을 담고 있다.

출전 : 소년(少年)창간호(1908년 11월)

 

  어휘와 구절


해(海)에게서 : 바다가. 바다에게서.

바다의 의미 : 바다는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는 통로이며, 무한한 가능성과 도전의 영역이라는 의미를 중심으로 해석할 수 있다.

텨……ㄹ썩, 텨……ㄹ썩, 텨ㄱ, 튜르릉, 콱. : 물결치는 소리를 시늉한 의성어.

문허 바린다 : 무너뜨린다.

태산(泰山) : 중국의 오악(五嶽) 중의 동악. 여기서는 높고 큰 산을 뜻함.

딥태 : 집채.

육상(陸上) : 지상(地上). 땅 위.

권(權) : 권세.

꼼짝 : 꼼짝.

뎔하디 : 절하지. 굴복하지.

통긔(通奇) : 통지. 통기(通寄). 기별하여 알림.

진시황(秦始皇) : 중국 전국 시대의 여러 나라를 정복한 진나라 첫 황제.

나팔륜(拿破崙):프랑스 나폴레옹(Napoleon)황제.한자의 가차식(假借式)표기.

겨르 리 : 겨를 이

잇건 : 있거든. 있으면

됴고만 : 조그만한.

산모 : 산모퉁이.

뎍은 : 적은.

땅을 : 땅을.

잇서서 : 있어서.

영악한(獰惡一) : 악착스럽고 모진.

짝될 : 짝이 될.

한아 : 하나.

널으게 : 넓게.

틀님이 : 틀림이. 다름이.

시비(是非) : 옳고 그름.

됴 따위 : 저 따위.

사람텨럼 : 사람처럼.

담(膽) : 담력. 겁이 없고 용감한 기운.

순정한(純情一) : 순진한. 자연 그대로의 것이거나 꾸밈이 없는. 인정이 있는.

소년배(少年輩) : 소년의 무리들.

재롱(才弄) : 재주를 부리고 아양을 떰.

입마텨 : 입 맞춰.

듀마 : 주마. 주노라.

텨……ㄹ썩, 텨……ㄹ썩, 텨ㄱ, 쏴……아. : 소년의 씩씩한 기개를 의성어로 상징한 것.곧 구시대의 잔재를 타파하고 새로운 개화 사상을 갈망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태산 갓흔 ~ 바위ㅅ돌이나 : 개화에 방해가 되는 요소들을 뜻한다. 직유법, 대구법, 상징법

요것이 무어야, 요게 무어야. : 아무 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바다의 기상, 곧 소년의 기상을 나타낸다.

내게는 아모 것 두려움 업서. : 바다가 한 말을 직서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바다가 지닌 기개를 노래한 것이다.

됴ㅅ쌀 갓흔 뎍은 섬, 손ㅅ벽만한  땅을 가디고, : 교만한 자에게 보이는 소년의 씩씩한 기개를 나타낸 것이다. 개화에 거리끼는 모든 것을 좁쌀,손바닥으로 무시하고 있다. 직유법, 대구법.

뎍은 시비(是非), 뎍은 쌈, 온갓 모든 더러운 것 업도다. : 소년의, 푸른 하늘 같은 깨끗한 기개를 나타낸 말로서,오직 푸른 하늘 같은 깨끗함을 사랑함을 나타냈다.

담 크고 순정한 소년배들이 ~ 소년배(少年輩). 입맛텨 듀마 : 바다는 담 크고, 순진한 소년의 품임을 나타낸 것이다. 바다는 순진한 담 큰 소년들만을 사랑한다.바다를 의인화한 의인법. '바다'가 사람과 같이 의지를 가지고 행동하는 것으로 표현하는 것이고, 바다와 소년이 지니는 공통점으로 담 크고 순정하다는 점을 들어 대응시키고 있다. 구시대를 개혁하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데 소년을 주인공으로 삼자는 작자 의식을 드러낸 부분이다. 새 시대의 주역이 될 소년들에게 입맞춰 준다는 것은 시대적 요청인 '문명 개화'를 뜻한다.

 

 이해와 감상

  이 시는 1908년 11월에 창간된 우리 나라 최초의 종합 잡지인 <소년(少年)> 창간호에 실린 개화기 신체시의 대표작이다. 세계열강의 이권 각축장이었던 혼란의 개화기 조선에서 문학으로 민중을 교육시킨다는 최남선의 계몽주의적 문학관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시이다.
각 연 7행으로 이루어진 6연 시인 이 시는 `바다'와 `소년'이라는 상징적 두 제재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텨… ㄹ썩, 텨…  ㄹ썩', `텨ㄱ, 튜르릉, 콱' 등의 대담한 의성어와 감각적 심상을 도입하고 있으며, `따린다, 부순다, 무너버린다' 등의 점층적 표현과 함께 다양한 수사법이 사용되어 기존의 창가나 계몽 가사류와는 다른 `신체시'로 명명되었다.
1연에서 5연까지는 바다의 절대적 힘과 위력을 청각적으로 변주시켜 온갖 권력과 위인과 허위와 `시비(是非)'와 싸움으로 가득찬 세상을 호령하는 바다의 힘찬 기상과 파도소리를 감각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바다는 세상 사람들 모두를 미워하나 그 중 하나 `담크고 순정한' `소년'들을 사랑하니, 소년들이 바다로 와서 자신의 장대한 기상을 배우라고 6연에서는 말하고 있다. `바다'는 나 혼자 거룩하다고 하는 자와 `적은 시비'와 `적은 싸움'으로 자신만의 이익을 생각하는 세상을 비판한다. 여기서 독자들은, 혼자가 아닌 `우리'라는 집단 공동체의 앞날을 걱정하며, `우리'의 앞날을 책임질 `소년배(少年輩)'에 애정과 기대를 쏟는 최남선의 소망을 알 수 있으며 그의 교훈적이며 관념적인 공리주의적 세계관도 엿볼 수 있다.
 최남선이 백성을 계몽시키기 위해 문학을 한다는 계몽주의적 목적의식적 문학관으로 일관한 것은 근대적 자아의식의 결여와 미의식의 결함이라는 측면에서 부정적인 평가를 받아야 하는 것이지만, 새로운 시가 형식과 강건한 남성적 어조로 민족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시화한 것은 근대시로의 출발점으로서 시사(詩史)적 의의가 있다. [해설: 이상숙]

 참고 자료


'해에게서 소년에게'에서의 "바다"의 의미
 

 이 시에서 바다는 의인화되어 있고, 그 의인화된 바다가 화자로 되어 있다. 따라서, 바다는 사물로서의 그것이 아니다. 그리고 이 바다의 속성은 단지 두 가지로만 되어 있다. 하나는 힘이 세다는 것, 다른 하나는 순결성이다. 달리 말해 순결성과 위력을 가진 인격체로 바다를 파악하고 있을 따름이다. 지극히 센 힘과 지극히 순결한 바다라는 인격체가 오직 사랑하는 것은 '소년배'뿐이다. 담 크고 순정한 소년배와 힘세고 순결한 인격체(바다)는 이에 완전히 대응되고 있다.

 이 도식에서 우리는 대번에 계몽주의자 육당의 의도를 읽어낼 수 있다. 그것은 힘과 순결성만으로 집약된다. 그리고 그 밑바닥에는 계몽주의적 낙관주의가 너무 짙게 노출되어 있다. 소년과 바다의 대응은 화해 관계에 놓여 있다. - 김윤식, '한국 근대 작가 논고'에서-
 

최남선의 문학사적 업적
 

①최초의 종합잡지인 <소년> 1908을 창간하고, 최초의 신체시(1908)를 발표하였다.

②고대소설을 정리(整理)하고 출간(出刊)하였다[육전소설(六錢小說) 등을 간행].

③<붉은 저고리>, <아이들 보이>, <새별> 등 발간.

④신문장(新文章) 운동을 벌였고, '우리말 큰사전'을 만들기 위해 주시경(周時經)에게 한글 어휘를 수집하게 하였다.

⑤우리의 고전을 간행하고, 국사의 대중화에 노력하였다.

⑥시조 부흥 운동에 참여하여 최초의 현대 시조집<백팔 번뇌>를 간행하였다.

⑦'심춘 순례', '금강예찬', '백두산 근참기' 등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기행문을 썼고, 진흥왕 순수비와 같은 국학 관계 사료(史料)를 발견하였다.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으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