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토(焦土)의 시(詩)  8

적군 묘지(敵軍墓地)에서

                                  구상

 

오호, 여기 줄지어 누웠는 넋들은
눈도 감지 못하였겠구나.

어제까지 너희의 목숨을 겨눠
방아쇠를 당기던 우리의 그 손으로
썩어 문드러진 살덩이와 뼈를 추려
그래도 양지 바른 두메를 골라
고이 파묻어 떼마저 입혔거니
죽음은 이렇듯 미움보다도 사랑보다도
더욱 신비로운 것이로다.

이곳서 나와 너희의 넋들이
돌아가야 할 고향 땅은 30리면
가로막히고

무인 공산(無人空山)의 적막만이
천만 근 나의 가슴을 억누르는데

살아서는 너희가 나와
미움으로 맺혔건만
이제는 오히려 너희의
풀지 못한 원한이 나의
바램 속에 깃들어 있도다.

손에 닿을 듯한 봄 하늘에
구름은 무심히도
북으로 흘러 가고
어디서 울려오는 포성(砲聲) 몇 발
나는 그만 이 은원(恩怨)의 무덤 앞에
목놓아 버린다.

<초토(焦土)의 시(詩), 청구출판사, 1956>

 이해와 감상

 이 시는 「초토의 시」라는 연작시 15편 중의 하나로서, 6·25라는 동족상잔(同族相殘)의 비극적 전쟁으로 생긴 `적군 묘지'에서 동포애의 연민과 비애를 노래한 작품이다.
 광복 이후의 우리 현대사에서 최대의 민족적 비극이었던 6·25는 많은 전쟁 문학 및 전후 문학(戰後文學)을 산출했다. 그런데 이들을 살펴보면 전쟁 체험을 그리는 시인, 작가들의 시각이 적대적 의식이나 증오보다는 동포애 또는 인간애로부터 우러나오는 관용과 연민을 내포한 것이 많다. 이것은 6·25가 동족 사이의 전쟁이었던 데 기인하는 특질이다.
 위의 작품도 이러한 심정적 공감대 위에 서 있다. 치열한 전투 상황 속에서는 서로의 목숨을 겨냥하여 방아쇠를 당기던 적이었지만, 그로부터 한 걸음 물러선 자리에서 본다면 분단과 갈등 속에 찢겨진 동족으로서의 연민이 절실하게 솟아오르는 것이다.
이러한 연민, 비애는 특히 제4연에서 뚜렷하게 부각된다. 땅 속에 묻힌 적군 병사들과 마찬가지로 북쪽 땅이 고향인 시인은 삼십 리 저편에 가로막혀 있는 고향 땅을 바라보면서 민족 분단의 고통을 다시금 절실하게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분단은 민족을 나누어 놓았을 뿐 아니라, 증오와 죽음을 휘몰아 왔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시인은 제5연에서 `이제는 오히려 너희의 / 풀지 못한 원한이 나의 / 바램 속에 깃들어 있도다'라고 말한다. 적군 병사들의 풀지 못한 원한이 나의 바램에 일치할 수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분단으로 인한 원통한 희생, 죽음에 대한 원한'이며 그러한 고통의 장벽을 넘어서는 민족의 일체화를 이룩해야 한다는 바램이다. [해설: 김흥규]

< 구상의 시  '초토의  시'는 향토적인 서정성에 바탕을 두고 나름대로의 생명의지를 휴머니즘의 토대 위에서 그려내고 있다. 전체 15편의 연작시 형태로 창작되었으며, 시대적 현실, 예를 들면 '판잣집', 검둥이 애새끼' '창녀' '무덤'등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부활' '구원' '속죄의식'  '밝음' '조국통일'과 같은 긍정적인 세계를 지향하는 작자의 의식 세계를 표현하고 있다. 특히 '휴전 협상 때'라는 부제가 붙은 초토의 시 15에서는 '조국아, 심청니마냥 불쌍하기만 한 너로구나// 시인이 너의 이름을 부르량이면/ 목이 멘다'라고 하며 불쌍한 조국을 탄원하고 있다. 휴전 협상은 또 다른 분단을 의미하므로 작자는 초역사적 양심의 목소리, 자기 희생을 통하여 조국의 진정한 해방을 기원하고 있다.>

 작자 소개

 구상   1919년 함경 남도 원산 출생. 시집 '응향'사건으로  '북조선 예술 총동맹'으로부터 반동 시인으로 찍혀 곧바로 월남. 한국전쟁 때 종군 시인으로 활동했다.
그의 시는 카톨릭의 종교 의식을 바탕으로 삼아 인간 존재와 우주의 의미를 탐구하는 구도적 경향이 짙다. 시집으로는 <시집 구상>, <초토의 시> 등이 있다.

 요점 정리

성격-관념적, 윤리적, 서정적, 추도적
제재-적군의 묘지(죽음)
어조 - 비장하고 격정적인 어조
심상 - 서술적 심상
주제-적군의 죽음에 대한 애도와 통한
특징-기교를 배제한 관념의 직설적 표출
출전-<초토의 시>(1956)

 시어 시구

 초토 : 불에 타서 검게 된 흙. 여기서는 '무덤', '폐허가 된 전쟁터'를 의미
떼 : 흙까지 아울러 뿌리째 떠낸 잔디
무주 공산 : 인가와 인기척이 없는 쓸쓸한 산. 적군 병사가 묻혀 잇는 곳을 말함. 혹은 비무장지대.
구름 : 통일에 대한 서정적 자아의 염원을 응축하여 제시하는 존재

* 그래도 양지 바른 ~ 떼마저 입혔거니 : 비록 적군일지라도 다 썩어가는 주검까지 정성을 기울인 화해와 너그러운 마음을 나타내고 잇다.
* 죽음은 ~ 신비로운 것이로다. : 주검 앞에서는 미움이나 사랑의 어느 한쪽에 편들지 못할 신비한 무엇이 있을을 깨닫고 있다.
* 이제는 오히려 ~ 나의 바람 속에 깃들여 있도다. : 적군의 원통함과 한이 '나'의 소망 속에 깃들여 하나가 되어 있다. - 죽은 적에 대한 형제애로 그들의 입장을 이해하고 그들의 소망까지도 품어 안는 마음으로 진정한 화해와 통일의 모습을 제시함.
* 나는 그만 ~ 목놓아 버린다. : 동족 상잔의 비극적인 전쟁의 아픔을 안타까워하고 있음을 표현.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으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