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정지용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고향은 아니러뇨.

 

산꿩이 알을 품고
뻐꾸기 제철에 울건만,

 

마음은 제 고향 지니지 않고
머언 항구(港口)로 떠도는 구름.

 

오늘도 뫼끝에 홀로 오르니
흰 점꽃이 인정스레 웃고,

 

어린 시절에 불던 풀피리 소리 아니나고
메마른 입술에 쓰디쓰다.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하늘만이 높푸르구나.

 

  작자 소개

 정지용 鄭芝溶 [1902.5.15~1950.9.25] 충북 옥천(沃川) 출생. 서울 휘문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도시샤[同志社]대학 영문과를 졸업했다. 귀국 후 모교의 교사, 8·15광복 후 이화여자전문 교수와 경향신문사(京鄕新聞社) 편집국장을 지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순수시인이었으나, 광복 후 좌익 문학단체에 관계하다가 전향, 보도연맹(輔導聯盟)에 가입하였으며, 6·25전쟁 때 북한공산군에 끌려간 후 사망했다.

1933년 《가톨릭 청년》의 편집고문으로 있을 때, 이상(李箱)의 시를 실어 그를 시단에 등장시켰으며, 1939년 《문장(文章)》을 통해 조지훈(趙芝薰)·박두진(朴斗鎭)·박목월(朴木月)의 청록파(靑鹿派)를 등장시켰다. 섬세하고 독특한 언어를 구사하여 대상을 선명히 묘사, 한국 현대시의 신경지를 열었다. 작품으로, 시 《향수(鄕愁)》 《압천(鴨川)》 《이른봄 아침》 《바다》 등과, 시집 《정지용 시집》이 있다.
출처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어휘와 구절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그리던 고향은 아니더뇨. : '회귀'와 '추억'의 대상인 고향에 돌아왔으나, 고향이 그리워하던 모습이 아니고 면해 있음을 노래하였다.
산꿩이 알을 품고/뻐꾸기 제철에 울건만, : '산꿩(알)'과 '뻐꾸기(울음)'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불러일으키는 소재로서, 변함없는 자연을 뜻한다. 이 연은 다음 3연과 대조적 상황을 노래하기 위한 전제이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불러일으키는 소재 : 산꿩(알), 뻐꾸기(울음), 메(꽃), 하늘 등 → 변함 없는 자연사에 해당함.
마음은 제 고향 지이지 않고/머언 항구로 떠도는 구름 : 고향에 돌아와서도 늘 타향을 떠도는 심경을 노래한 구절이다.
오늘도 메 끝에 홀로 오르니/흰 점꽃이 인정스레 웃고,: 변함 없는 고향의 자연을 노래한 부분으로, 잃어버린 어린 시절의 추억을 노래한 5 연과   대조된다.
어린 시절에 불던 풀피리 소리 아니 나고/메마른 입술에 쓰디쓰다. : 고향에 돌아와도 어린 시절의 그리운 추억은 없고, 고향 상실의 아픔만 큼을 노래한 연이다.
 

  요점 정리

형식 : 3음보의 내재율, 정 6연, 기.승.전.결의 4단 구성                                      
성격 : 낭만적                                                                            
어조 : 회상적                                                                            
제재 : 고향                                                                             
주제 : 고향을 잃어버리고 유랑하고 유랑하는 데 대한 아쉬움과 허전함                       
출전 : <동방 평론>                                                                      

  이해와 감상


이 시는 변함없는 자연과 인간사의 대비를 통해 고향의 상실감을 간결하고 담담한 어조에 담아낸 작품이다 특히 외적 요인에 의한 고향의 변모 양상보다 시적 자아의 의식 속에 존재하는 고향의 이미지와 현실적 모습의 차이를 문제 삼은 점이 특이하다고 할 수 있다.
형태상으로 보면, 1연과 6연의 수미쌍관 구조는, '돌아와도/울건만/웃고/돌아와도'의 방임형 어미계열과 '아니려뇨/지니지 않고/아니나고/높푸르구나'의 부정형 어미 계열의 호응구조와 더불어 이 시의 기본적 구조를 이룬다. 이러한 구조상의 특성으로 인해 고향의 상실감이 자연과의 대비 속에 더욱 선명하게 부각되어 있다.
또한 이 시는 감각적인 이미지를 통해 동원하고 있지는 않지만, 해방 직후 유행가로 만들어져 널리 애창되었을 만큼 정지용 특유의 속박한 리듬감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참고 자료

 이 시의 짜임과 주제의 부각    부정 구문과 대조하여 고향 상실의 비애 또는 그에 따른 좌절의 허망감을 선명하게 부각시켰다. 또한 자연사의 의구함에 인간사의 무상함을 대조하여 고향 상실의 비애를 선명히 드러냈다.

고향에 돌아와도 ↔ 고향은 아니더뇨
산꿩이 알을 품고,뻐꾸기 울건만 ↔ 마음은 제 고향   지니지 않고
흰점 꽃이 인정스레 웃고 ↔ 입술에 쓰디쓰다
고향에 돌아와도 ↔ 하늘만이 높푸르구나

 정지용의 시 세계와 문학사적 의의 :  정지용은 휘문 고보시절 박팔양 등과 함께 습작지 <요람>을 발간하는 등 일찍부터 시에 깊은 관심을 기울였다. 이후 1920년대 중반부터 모더니즘 풍의 시를 써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이 무렵에 발표한 작품으로는 '향수'와 식민지 청년의 비애를 그린 '카페 프랑스'같은 작품이 주목된다. 그러나 정작 정지용의 시가 문학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되는 것은 1930년대 이후이다.

1930년대 첫머리부터 그는<시문학>의 동인으로 참여, 김영랑과 함께 순수 서정시의 개척에 힘을 썼다. 그러나 김영랑이 언어의 조탁과 시의 음악성을 고조시키는 일에 힘을 기울인 데 비해, 정지용은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새로운 표현의 방법을 개척하는 데 힘을 쏟았다. 그의 장기로 여겨지는 선명한 시각적 이미지의 구축, 간결하고 정확한 언어 구사가 바로 그것이거니와, 이를 통해 그는 한국 현대시의 초석을 놓은 시인으로 평가된다.

   이와 함께 그는 사상적인 면에서도 다양한 변화를 보여 주는데, 한때는 카톨릭 신앙에 기초한 신앙시를 쓰기도 했고, 1930년대 말에는 동양적 은일(隱逸)사상에 기대어 '장수산', '백록담' 같은 시를 발표하여 주목을 받기도 하였다. 이처럼 다양한 시적 변모를 보여 주면서도 그의 시는 줄곧 선명한 시각적 이미지, 1930년대 말부터 <문장>지의 심사 위원으로 있으면서 정두진, 박목월, 조지훈, 김한직, 박남수 등 많은 시인들을 문단에 소개하였다. 해방 이후에는 조선 문학가 동맹에 가입하여 활동하였으며, 6 25를 전후하여 납북되어 현재 생사를 모른다. 한때 월북 시인으로 분류되어 문학사에서 다루어지지 않았으나 1988년에 해금되었다.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으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