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밀꽃 필 무렵  


작자소개

        이효석(李孝石, 1907-1942, 가산 可山)

      소설가.
      강원도 평창생. 제일고보, 경성제대 영문과 졸업
      1928년 [조선지광(朝鮮之光)]에 단편 <도시와 유령> 발표, 등단
      함북 경성농업학교, 평양 숭실전문학교 교편 생활
      초기에 '동반자(同伴者) 작가'로 활동 : 단편 <도시와 유령>(1928)을 발표
      1933년 구인회(九人會) 회원으로 참가.

      그는 외유 내강의 성격으로 옷차림도 스마트했고 두주급의 주량에 구두도 칠피 단화에 여자 구두 모양 형상의 장식이 있는 것을 즐겨 신고 다닌 댄디스트였다. 데뷔 초기에는 동반작가로서 현실 고발의 리얼리즘적 셩향을 보였으나, 1933년 <돈> 이후부터는 시적 서정적 경지의 토착적 자연주의와 탐미적 관능주의의 경향을 보여, 30년대 우리 나라 낭만주의 문학의 최고봉을 이루었다.

      작품으로는 <노령근해> (1937) <돈><수탉>(1933) <산>(1936) <메밀꽃 필 무렵
      >(1936) <화분> 등이 있다.

 

요점정리

      갈래 : 단편소설
      배경 : 시간 - 여름 낮부터 밤중까지
             공간 - 봉평 장터에서 대화 장으로 가는 산길
      성격 : 낭만적
      시점 : 3인칭 전지적 시점
      제재 : 장돌뱅이의 삶
      주제 : ① 떠돌이 삶의 애환 속에 펼쳐지는 인간 본연의 애정.   
             ② 근원적인 인간의 애정
                  
      인물: 허 생원 - 주인공. 장돌뱅이. 과거의 추억 속에 사는 고독한 인물.
                      숫기가 없고 아둑시니 같지만 투전을 하는 면, 서정적인
                      일면도 있음. 유랑의 원형을 가진 떠돌이 인생.
            동이 - 장돌뱅이. 젊은 혈기와 순수함을 간직한 젊은이. 행동에서
                   허생원의 친자식으로 암시되는 인물.
            조 선달 - 보조적 인물. 장돌뱅이. 남의 흉허물을 덮어줄 줄 아는
                      원만한 성격의 소유자.

      구성 : 발단 - 봉평 장터에서의 일
                    봉평 장터에서 허 생원은 조 선달과 함께 일찍 전(廛)을
                    거두기로 한다.
                  - 한산한 장터, 여름 장의 때이른 파장.
                  - 충줏집에서 동이를 나무라는 허생원.(동이라는 애송이
                    장돌뱅이가 충주댁과 수작을 하는 것을 보고 뺨을 때림)
             전개 - 대화로 가는 길
                    ① 파장 뒤 충주집에서 허 새원은 계집과 농탕치는 '동이'를
                       쫓아낸다.
                    ② 허 생원은 다음 장터로 가는 달밤길에 사랑의 추억을
                       이야기한다.
                  - 달밤에 메밀밭 옆을 지남
                      ( 허생원이 지난 날의 과거 회상하는 계기 )
                  - 허생원의 과거 로맨스 : 동이의 나이만큼이나 오래 전에
                    허생원은 봉평장을 보고 잠을  자려 했지만 더워서 자지
                    못하고, 그래서 메밀꽃이 핀 개울가 물레 방앗간으로 갔었다.
                    마침 달밤. 뜻밖에도 울고 있는 제천의 성서방네 딸을 만나
                    하룻밤 지냄. ⇒ 하나의 '삽화'로 볼 수 있음.
                  * '삽화'의 시간적 배경(달밤)과 공간적 배경(메밀꽃 핀 개울가)은               현재의 시간 / 공간(분위기)과 일치되는 것으로 현재와 과거가
                    교묘히 교차.
                     ③ '동이' 어머니의 친정이 봉평이란 이야기를 듣는다.
                    - 동이의 내력과 어머니 이야기 : 어머니는 누구의 자식인지도
                      모른 채 동이를 낳았고, 그  때문에 집에서 쫓겨나 어떤
                      남자와 살다가 헤어져 지금 홀로 삶.

              절정·결말 - '동이'가 허 생원의 혈육임이 암시된다.
                    * 절정 : 허생원과 동이의 관계
                 - 동이가 자기의 자식일지 모른다고 생각하는 허생원
                 - 마음이 가벼워진 허생원 : "허생원은 젖은 옷을 웬만큼 짜서
                   입었다. 이가 덜덜 갈리고 가슴이 떨리며 몹시도 추웠으나,
                   마음은 알 수 없이 둥실둥실 가벼웠다."
                    * 결말 : 제천으로 가겠다는 허생원
                 - 동이와 함께 제천으로 가자고 제안함 : "주막까지 부지런히들
                   가세나. 뜰에 불을 피우고 훗훗이 쉬며, 나귀에겐 더운 물을
                   끓여 주고, 내일 대화장 보고는 제천이다."
                 - 동이가 왼손잡이임을 알게 됨

 

이해와 감상

        1936년 <조광(朝光)>에 발표된 단편소설. 메밀꽃이 피었던 달밤. 한 여인과 맺은 단 한번의 사랑의 추억에서 삶의 보람을 느끼는, 그러나 다시 만날 수 없는 아픔을 안고 장을 떠돌았던 한 장돌뱅이 생활의 애환을 통해 삶의 한 단면을 그려낸 이효석의 소설이다. 달밤의 메밀꽃밭을 배경으로 설정한 시적인 묘사가 이효석의 서정적 문체와 함께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만남과 헤어짐의 구도를 갖춘 이 작품은 유랑인의 삶이 '길'이라는 무대에서 삶의 상징성을 띤 이야기로 전개된다.

      이 작품은 남녀간의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친자 확인(親子確認)이라는 두 가지 이야기가 기본 줄기를 이룬다. 이 이야기가 겉과 속을 이루면서 미묘한 운명을 드러내는 과정에 '길'이 등장한다. 그 '길'은 낭만적 정취를 듬뿍 머금은 달밤의 산길이다. 물론, 그 길은 허 생원 일행에게는 생업(生業)의 길목이지만, 괴로운 인생사의 현장이기보다는 삶과 자연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세계이다. 온갖 각다귀, 잡배가 우글거리는 장터의 산문적(散文的)인 현실과는 격리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일 듯이 들리는' 운문적(韻文的)인 몽환(夢幻)의 세계이다. 여기에 사랑의 추억과 인연(因緣)의 끈질김이 어우러지면서 한 늙은 장돌뱅이의 애환이 드러난다.

      이 작품의 두드러진 묘미는 인간과 동물의 본능적 애욕을 교묘하게 병치(竝置)시킨 구성 방식에 있다. 허 생원이 술집에 들어가 충주집을 탐내고 있을 때, 그의 당나귀는 암놈을 보고 발정(發情)을 한다. '늙은 주제에 암샘을 내는 셈야. 저놈의 짐승이….' 하는 아이들의 말소리를 허 생원은 자신에 대한 조소처럼 느낀다. 이것만이 아니다. 메밀꽃이 하얗게 핀 달밤에 허 생원은 성 서방네 처녀와 꼭 한번 정을 통한다. 평생 처음이요, 마지막 기회였다. 허 생원이 처녀에게 잉태시킨 것처럼 당나귀는 읍내 강릉집 피마에게 새끼를 얻었다. 그뿐만 아니라 당나귀의 까스러진 갈기, 개진개진한 눈은 허 생원의 외양(外樣)과 흡사하다.

      이 소설은 세련된 언어와 시적 분위기 속에서 낭만적 정서의 세계로 독자를 이끈다. '궁싯거리다', '칩칩스럽다', '농탕치다' 등의 다채로운 어휘와 함께, 허 생원 일행이 달밤에 걸어가는 장면은 언어 예술의 한 진경(眞境)을 이루고 있다. 그러기에 김동리(金東里)는 '소설을 배반한 소설가'라고 평했다. 그렇다고 해서 전적으로 낭만적 필체만을 지닌 것은 아니다. 파장 무렵의 시골 장터 풍경 묘사, 주인공 허 생원을 닮은 나귀 묘사 등은 뚜렷한 사실성을 지니고 있다.

 

줄거리

        봉평장의 파장 무렵, '왼손잡이인 드팀전의 허 생원은 장사가 시원치 않아서 속이 상한다. 조 선달에 이끌려 충주집을 찾는다. 거기서 나이가 어린 장돌뱅이 '동이'를 만난다. 허 생원은 대낮부터 충주집과 짓거리를 벌이는 '동이'가 몹시 밉다.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주제에 계집하고 농탕질이냐고 따귀를 올린다. '동이'는 별 반항도 하지 않고 그 자리를 물러난다. 허 생원은 마음이 좀 개운치 않다.

      조 선달과 술잔을 주고받고 하는데 '동이'가 황급히 달려온다. 나귀가 밧줄을 끊고 야단이라는 것이다. 허 생원은 자기를 외면할 줄로 알았던 '동이'가 그런 기별까지 하자 여간 기특하지가 않다. 나귀에 짐을 싣고 다음 장터로 떠나는데, 마침 그들이 가는 길가에는 달빛에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달빛 아래 펼쳐지는 메밀꽃의 정경에 감정이 동했음인지 허 생원은 조 선달에게 몇 번이나 들려준 이야기를 다시 꺼낸다. 한때 경기가 좋아 한밑천 두둑이 잡은 적이 있었다. 그것을 노름판에서 다 잃어버렸다. 그리고 그는 평생 여자와는 인연이 없었다. 그런데 메밀꽃이 핀 여름 밤, 그날 그는 토방이 무더워 목욕을 하러 개울가로 갔다. 달이 너무도 밝은 까닭에 옷을 벗으러 물방앗간으로 갔다. 그리고 거기서 성 서방네 처녀를 만났다. 성 서방네는 파산(破産)을 한 터여서 처녀는 신세 한탄을 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런 상황 속에서 허 생원은 처녀와 관계를 맺었고, 그 다음날 처녀는 빚쟁이를 피해서 줄행랑을 놓는 가족과 함께 떠나고 말았다.

      그런 이야기 끝에 허 생원은 '동이'가 편모(偏母)만 모시고 살고 있음을 알게 된다. 발을 빗디딘 허 생원은 나귀 등에서 떨어져 물에 빠지고 그걸 '동이'가 부축해서 업어 준다. 허 생원은 마음에 짐작되는 데가 있어 '동이'에게 물어 보니 그 어머니의 고향 역시 봉평임을 확인한다. 그리고 어둠 속에서도 '동이'가 자기처럼 '왼손잡이'임을 눈여겨 본다.

 

심화자료